건강정보

건강칼럼

홈으로_ 건강정보_ 건강칼럼

제목

종달새형 vs 올빼미형 두통 환자, 두통 빈도와 호발

잠들고 일어나는 시간에 따른 일주기 리듬이 두통의 빈도와 호발 시간대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은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신경과 임희진 교수의 ‘편두통 및 긴장성 두통에서 두통 발작의 호발 시간대와 일주기 리듬에 대한 연구 결과’에 실렸다.

한쪽 머리가 아픈 여성



임 교수는 가장 흔한 두통 중 두 가지인 편두통과 긴장성 두통 환자에서 두통 발작이 자주 일어나는 호발 시간대를 조사했다. 편두통과 긴장성 두통 모두에서 참가자의 약 절반(편두통 45.5%, 긴장성 두통 44.8%)이 호발 시간대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후 선호하는 일주기 리듬에 따라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종달새형’과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올빼미형’으로 환자를 분류했다. 두통 발작의 호발 시간대가 있는 편두통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3시간가량 더 이른 일주기 리듬 선호도를 보여 ‘종달새형’에 가까웠다.

일주기 리듬 선호도가 늦은 ‘올빼미형’에 가까운 편두통 환자일수록 두통 발작의 호발시간대가 늦어졌다. 또 일주기 리듬 선호도가 늦어질수록 월 두통 빈도가 비례하게 증가하는 연관성을 보였다.

임희진 교수는 “우리의 일상생활에 흔히 영향을 주는 질환 중 하나인 편두통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인자 중 개인의 일주기 리듬 선호도가 두통 호발 시간대 및 두통 빈도에 영향을 주며 임상의는 두통 자체뿐 아니라 두통과 연관된 수면 문제, 특히 그중 하나로 개인의 일주기 리듬 선호도 등에도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임희진 교수는 이번 연구로 최근 열린 대한수면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